Blood Can Be Very Bad
2018
Single channel HDvideo, 00:16:25

<Blood Can Be Very Bad>라는 영문의 제목은 컴퓨터단층촬영(CT)으로 찍은 두뇌의 병리를 신속히 진단하기 위한 절차를 일컫는 줄임말이기도 하다. 직접 들여다볼 수 없는 몸속이 시각적 차원에서 미지의 영역이라하면, CT촬영은 가상의 전산을 통해 내부를 외부로 여과 없이 내보이는 장치로 보인다. 작가에게 필연적으로 도착한 이 이미지는 몸과 데이터의 관계를 다시 한번 생각하게 만들었던 동시에, 이를 통해 누군가의 삶과 죽음이 관측에 의해 확정되는 가혹한 이미지로 다가온다. 영상은 여러 방식으로 재현되는 신체-이미지에 대한 매체적인 질문과 자전적인 이야기가 혼합된 흑백의 비디오 에세이다.

Blood Can Be Very Bad is a black-and-white video essay questioning the relationship of image, body and our perception of materiality based on the artist’s personal story. The title refers to a mnemonic for a quick diagnosis of brain pathology with CT(computerized tomography) image. If one says human inner body is like a concealed territory because it’s impossible to see without invasion, CT image then appears to be a explicit method exposing the inside out through virtual computation. The image, which inevitably arrived to the artist, is also taken as a very severe element as it determines a patience’s life and death solely through visual observation.










© 2019 Eunhee Le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