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HANDINACAP
2020
3-channel HDvideo, 00:12:48

<AHANDINACAP>은 장애로 인해 외부로부터 주입되는 '비극'과 '극복'이라는 설정에 대한 의문을 던지는 영상작업이다. 여기서 드라마틱한 극복의 방법은 최첨단 기술로, 장애를 가진 몸이 어떻게 만능의 사이보그로 만들어지는지를 그려낸다. 재활 기술 및 재활 과정의 본질은 더이상 일을 할 수 없게 된 비경제적 신체를 다시 노동의 환경으로 돌려놓기 위함에 있다는 역사적 사실을 되집어보며, 동시에 효율성을 증대시키기 위해 인간노동을 자동화 기술로 변환하려는 현대 기술산업의 쟁점을 다룬다. 오늘날은 제대로 기능하지 못하는 신체를 포스트-휴먼적 기술로 극복하려 하지만, 정작 기존의 노동이 또다시 기술에 의해 대체되는 아 이러니한 기술의 과도기를 통과하고 있다.

AHANDINACAP questions about our social consciousness which portray disability as a condition of tragedy, and therefore has to be overcome. Here, modern technology is often drawn to be a dramatic solution by transforming disabled human bodies into 'cyborg'. According to historical references, the nature of rehabilitation and treatment of disabled body was to bring uneconomical body back to the working environment. The work addresses this issue together with the current tendency of high-tech industry that tempts to replace human labor by automation. It is shown ironically how the inefficient body is forced to be overcome by Posthuman-technology, while conventional labor is going through a transition period of being replaced by technology again.














© 2021 Eunhee Le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