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cture performance: A few premises of walking with two legs
렉쳐 퍼포먼스: 이족보행을 위한 몇 가지 전제들
2021
2-channel video, performance video, 00:42:58, commissioned by Seoul Museum of Art

인류의 진화 과정에서 직립 보행은 중요한 의미를 갖습니다. 두 발로 당당히 앞으로 나아가는 움직임은 여전히 인간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상징합니다. 2채널 반복 재생 영상과 렉처 퍼포먼스로 구성된 <이족보행을 위한 몇 가지 전제들>은 ‘걷다'라는 누군가에게는 지극히 일상적인 몸짓에 숨은 정상성의 의미를 신체와 제도의 안팎을 구분 짓는 물리적, 인식적 기준들을 따라 살핍니다.

작가는 높고 가파른 계단이 많은 남서울미술관의 안팎을 순회하는 걸음걸이 영상을 좌우 화면에 나란히 놓습니다. 여기서 미술관은 정상성의 범주 안에서 작동하는 제도로서, 미술관의 내부와 외부는 다시 기준에 따라 장애와 비장애로 구분되는 신체를 은유합니다. 안과 밖을 순회하는 두 화면에 담긴 걸음걸이가 만드는 리듬에 맞춰 장애등급 판정기준, 수정바델지수, 인지기능장애 평가 도구의 문항들이 내레이션으로 흘러나옵니다. 장애와 비장애가 철저한 기준에 따라 분류되는 듯하지만, 낭독되는 문항들은 실상 경계가 모호하고, 우리가 정상으로 인식하는 신체의 조건에 대한 의구심만 더할 뿐입니다. 이어지는 렉처 퍼포먼스에서 작가는 역사적, 신체적, 과학적 관점을 따라 이족보행과 그 조건을 면밀히 살핍니다. 그 과정에서 신체의 결함을 보완하는 기구와 기술의 등장, 그리고 이를 장착한 신체의 움직임이 주는 기계와 신체의 엇갈림이 드러납니다. 매끈하지 못한 결합과 감각의 이미지를 제시하면서 신체의 결함과 기술이 맺는 관계, 이에 내재된 이동권을 둘러싼 권력, 회복되어야 하는 신체/노동력에 대한 작가의 관찰과 문제의식을 공유합니다.
(대기실 프로젝트 #2 《사랑을 위한 준비운동》, 남서울시립미술관 전시설명)


Bipedalism, referring to the ability to walk upright, is one of the defining stages in the process of human evolution. Moving forward with two feet symbolizes the autonomy and independence of humanity thus far. Composed of two-channel video loop and lecture performance, A few premises of walking with two legs delves into the normativity unrevealed in ‘walking,’ such an ordinary gesture to anyone, according to the materialized and cognitive borders dividing the normal and abnormal of the physical body, as well as the internal and external faces of the institution.

The artist juxtaposes videos of a performer walking around and touring the inner and outer spaces of Nam-Seoul Museum of Art, with numerous high and steep stairways, on two aligned screens. Here she sees the museum as an institution operating within the criteria of normativity, while inner and outer spaces of the museum act as metaphors for the normal and abnormal of the physical body that are once again decided by certain criteria. Responding to the flow of rhythm composed by walking in and out on two screens, a narration of the questions from evaluation criteria for determining disability rating, modified Barthel Index (MBI), and cognitive impairment spreads out from the videos. Although the division of normal and abnormal is seemingly strict, the questions read aloud prove the vagueness in them, adding even more suspicion as to the conditions of the physical body that we recognize as being normal. In the following lecture performance, she examines bipedal walking and its conditions according to historical, physical, and scientific perspectives. Pointing out the emergence of devices and technology that compensate for defects of the body, the performance reveals the crossed relationship of machine and the body equipped with those devices. While presenting that are not smooth, the artist shares her observations and critical thoughts on the correlation between technology and defects of the body, as well as the inherent power surrounding mobility rights, and body/labor force that must be restored. (Description from SeMA, Nam-Seoul Museum of Art, Waiting Room Project#2 as the Practice of Learning)















© 2021 Eunhee Lee All Rights Reserved